본문바로가기 메인메뉴바로가기

보도자료

고유가 시대의 시설원예 농가 안전한 겨울나기

작성자 : 농업기술원>기술지원국>지원기획과 지원기획과

작성일 : 2022-12-06

조회수 : 27

사진
  • 고유가 시대의 시설원예 농가 안전한 겨울나기 1번째 이미지, 자세한 내용은 본문 참조
  • 내용

    - 12. 5.(월) 14:00, 진주시 집현면, 난방비 절감과 화재예방 기술 연시회
    - 경남도 농업기술원, 고유가를 슬기롭게 대처할 농업인 실천사항 당부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정찬식)은 최근 들어 유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겨울철 시설원예농가의 경영악화가 우려됨에 따라 ‘시설원예 난방비 절감 및 화재예방 기술 연시회’ 를 개최하고 에너지절감 농업인 실천사항 및 겨울철 난방기 화재 예방을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도내 시설채소 재배 면적은 10,023㏊로 전국 면적의 19%를 차지하고 있으며, 올해 농업용 면세등유가격은 11월 평균 1,380원/ℓ으로 전년과 비교하여 58%가 상승했다. 이는 2020년(566원/ℓ)의 약 2.5배 수준으로, 유류비 상승에 따른 농가 경영비 부담은 시설원예 농가가 많은 경남에서 더욱 크게 작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겨울철 재배하는 시설 고추의 경우 난방비가 전체 경영비의 29%를 차지하고 있으며, 진주에서 많이 재배되는 호박이나 파프리카 또한 난방비가 비슷한 수준(전체 경영비의 23~24%)으로 지출되고 있어 유가 상승은 도내 농가 경영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경상남도는 그동안 도내 시설원예 농가를 대상으로 시설원예 에너지 절감 및 환경 개선 시범사업, 시설원예 환경변화 대응기술 시범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온 결과 다겹보온커튼, 수막시설과 같은 에너지절감 시설 설치농가 비율이 57%에 달하며 이는 전국 평균(28%)의 2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하지만 요즘과 같은 고유가 시기에는 이 같은 보온력 향상 기술과 더불어 에너지 이용효율 향상을 위한 농가 실천사항이 더욱 중요하게 요구된다.

    이에 농업기술원은 이번 연시회를 통해 당장 농업인들이 실천할 수 있는 농업인 작업 시연을 선보이고 작물 생장부 난방기술과 자연에너지를 이용한 에너지 절감 기술을 소개했다.

    이날 시연해 보인 에너지 절감을 위한 농업인 주요 실천사항으로는 ▲난방기의 그을음(분진)을 제거하여 열효율을 높여 주는 방법 ▲열화상카메라를 활용하여 온실에서 열이 새어나가는 부분을 찾아내어 집중 보완하는 방법이다.

    또한 매년 반복되는 난방기 과열로 인한 화재와 온실내부 감전사고 예방을 위한 농업인 당부사항을 전달하고 도내 시설원예농가의 안전한 겨울나기를 지원했다.

    농업기술원 노치원 기술보급과장은 “고유가 시대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는 기술이야 말로 우리도 시설원예농가의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는 기술이며, 영농현장에서 농업인의 작은 실천이 모여 큰 기술력의 차이를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농업인의 적극적인 동참을 강조하였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경상남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이경근 원예기술담당(055-254-1822)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담당부서 : 지원기획과 055-254-1722